• 장비대여
UCIDC 지원단자료 감염병으로부터 안전한 울산광역시를 위해 감염병관리지원단이 함께 합니다.

최신보도


울산 울산시, 일본뇌염 예방접종 대상자 등 접종 당부(4.3.수)

조회 99

2024-04-03 00:00

전국 일본뇌염 주의보 발령
울산시, 일본뇌염 예방접종 대상자 등 접종 당부

울산시가 최근 전국적으로 일본뇌염 주의보(3월 30일)가 발령됨에 따라 12세 이하 어린이 등 일본뇌염 예방접종 대상자를 대상으로 접종을 당부하고 나섰다.
올해 일본뇌염 주의보 발령은 지난해 3월 23일보다 7일 늦어졌다. 이는 남부지역 3월 평균기온이 낮아져 모기의 활동이 늦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일본뇌염은 사람 간 전염이 일어나지 않지만 뇌염에 걸렸을 때 심각한 증상을 보이거나 사망에 이를 위험이 있어 예방접종 권고 대상이라면 백신을 맞아야 한다.
일본뇌염은 논이나 축사, 웅덩이 등에 서식하는 암갈색의 작은빨간집모기가 옮긴다. 주로 야간에 흡혈 활동을 하며, 3월 말부터 발생하기 시작해 8~9월에 정점을 보인다.
일본뇌염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대부분 발열‧두통‧오심 등 가벼운 증상이 나타나지만 드물게 뇌염으로 진행되면 고열‧발작‧착란‧경련‧마비 등의 증상이 나타나며 이 중 20~30%가 사망에 이를 수 있다.
국내 일본뇌염 환자는 매년 20명 내외로 발생하며, 대부분 8~9월에 첫 환자가 신고되고 11월까지 발생한다.
실제로 2019년~2023년 신고된 환자는 총 91명으로, 환자의 73.6%에게서 신경계 합병증이 나타났다.
울산시 관계자는 “2011년 이후 출생자인 국가필수예방접종 대상 아동들과 일본뇌염 예방접종 경험이 없는 만 18세 이상 성인 중 위험지역인 논이나 돼지 축사 인근에 거주하는 시민들의 경우 예방접종 해 줄 것을 당부드린다.”라고 말했다.
한편 일본뇌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야간에 야외 활동을 자제하는 것이 좋다.
야간 외출을 할 땐 밝은색 긴 옷이나 품이 넓은 옷 등을 착용하고, 노출된 피부와 옷‧신발‧양말 등에 모기 기피제를 사용하는 게 도움이 된다.
또 모기를 유인할 수 있는 진한 향수나 화장품 사용은 자제하고 실내 모기 침입 예방을 위해 방충망을 정비하고 모기장을 사용할 필요가 있다. 집 주변의 물웅덩이나 막힌 배수로 등에 모기가 서식하지 못하게 고인 물을 없애는 것도 중요하다. 끝.